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코로나 시대 늘어나는 골프 인구, 팔꿈치 통증에 주의해야
작성자 베아투스 카운티
작성일자 2021-08-12

코로나 시대 늘어나는 골프 인구, 팔꿈치 통증에 주의해야


골프 엘보 과사용 증후군, 통증 느껴지면 즉시 휴식 취해야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 통계에 따르면 2020년 내장객은

 

4,673만여 명으로 2019년 대비 503만 명(12.1%)이나 증가했다.

 

운동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나는 것은 국민 건강을 위해 좋은 일이지만 한편으로는 운동과 관련된

 

질환도 함께 증가한다. 골퍼를 괴롭히는 골프 엘보가 대표적이다. 건강을 위해 시작한 운동이 자칫

 

의욕만 앞서 무리하게 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는 것이다.


골프 엘보의 정확한 명칭은 내측상과염이다. 양쪽 팔꿈치 관절의 안쪽 뼈에 염증이 생기고 근육과

 

힘줄에 손상이 오는 것을 말한다. 약한 부하일지라도 반복적인 사용이 증상 유발에 가장 큰 요인이

 

다. 똑같은 스윙 동작이 반복되는 운동인 골프의 특성상 공을 타격할 때 충격이 계속해서 팔꿈치

 

부분에 쌓이게 된다. 더욱이, 실수로 땅바닥을 강하게 치거나 매트가 닳아 있는 환경에서 연습하게

 

되면 충격이 더 커지면서 염증을 악화시킨다.


통증은 주로 물건을 잡거나 젖은 수건을 짜는 등의 동작을 취할 때 발생하며 심하면 젓가락질,

 

문고리 돌리기, 악수 등 아주 간단한 동작도 취하지 못하게 될 수 있다. 척골신경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감전된 것같이 저릿한 감각이 손가락 끝까지 퍼지는 양상을 보이므로 감별이 필요하다.


골프를 치는 중간에 통증이 오면 얼음찜질과 마사지를 하고 운동을 중단해야 한다. 통증이 심한

 

경우 스테로이드 주사를 이용하기도 하지만 오히려 근육과 힘줄이 약해지는 부작용도 있어 전문

 

의와 상의 후 잘 관리해야 한다. 통증이 없어졌다고 바로 골프를 다시 치는 것은 질환을 악화시킨

 

다. 반드시 스트레칭과 근력 운동을 천천히 병행하며 골프에 필요한 근육을 강화하고 운동에 복귀

 

해야 한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오경수 교수는 “골프 엘보는 골퍼뿐 아니라 주부나 컴퓨터를 오래 사용하는

 

분들이 겪을 수 있는 질환”이라며 “심해지기 전에 팔꿈치에 악영향을 주는 반복 동작 등을 자제하

 

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라고 말했다.


또 오경수 교수는 “치료가 진행되는 중에 통증이 없어졌다고 다시 운동을 시작하면 거의 재발하게

 

된다. 골프 엘보는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며 “운동 전 근력 운동과 스트레칭으로 골프

 

엘보 발생을 예방하고 엘보 밴드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라고 전했다.

 

 


<도움말 :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오경수 교수>

 

 

출처 메디팜스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