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환자 100만 명 시대 당신의 뼈는 튼튼한가요?





골반 뼈를 검사하는 두 명의 의사 모습이 담긴 일러스트 이미지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뼈 건강에 해로운 요인들이 늘어가면서 골다공증 환자 수는 해마다 증가세를 기록



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질병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골다공증 환자 수는 2019년을 기점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 행복한 100세 시대를 준비하려면 늦지 않게 뼈 건강을 점검해야 할 때이다.



글. 이유선  참고 자료.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골대사학회             



뼈는 살아있다



우리 몸의 뼈는 살아있는 조직이다. 일생 동안 형성, 성장, 흡수(파괴) 과정을 반복하며 변화하는데,



1년마다 10% 정도의 뼈가 교체되며 10년이 지나면 모든 뼈가 새롭게 교체된다. 이러한 뼈는 몸의



구조를 지탱하고 내부 장기들을 보호한다. 혈액 순환량의 10%가량이 뼈에 머물며, 골세포에 의해



유기물과 영양소가 공급되고 노폐물이 제거되면서 몸의 구조를 유지한다.





            곡선의 척추 모습이 담긴 일러스트 이미지             



나이 따라 달라지는 골밀도



뼈는 태어날 당시에는 물렁뼈 성분이 많아 연약하지만, 차츰 칼슘과 무기질이 쌓이면서  20~30대에는



 뼈의 강도가 가장 강해지는 최대 골량에 도달한다. 이후 나이가 듦에 따라 골밀도는 감소하기 시작하는



데 여성은 폐경 전후인 50대부터, 남성은 노화로 골 소실이 증가하는 60대부터 뼈 건강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가능하다면 20~30대에 골량을 최대로 끌어올려 주는 것이 중요하다.



           골밀도가 점으로 표현된 일러스트 이미지             





남녀노소 누구나 미리미리 지켜야 할 뼈 건강



골다공증은 뼈가 자신의 몸무게나 하중 등을 견디지 못할 정도로 약해지는 상태를 말하는데,



골다공증이 발생하면 약한 충격에도 뼈가 쉽게 부러질 수 있다. 따라서 뼈가 튼튼해지도록



어릴 때부터 뼈에 좋은 음식을 먹고 꾸준히 운동을 해야 한다. 만약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더라



도 적절하고 지속적인 치료와 관리를 이어간다면 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다.





튼튼한 관절의 모습을 담은 일러스트 이미지 










출처 : 건강보험 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