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녹내장 환자 96만명…4명 중 1명은 60대 ‘最多’
작성자 베아투스 카운티
작성일자 2022-03-23

1인당 진료비 36만1000원 수준
 

 

남녀 구분 없이 60대에서 녹내장 환자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세계 녹내장 주간을 맞아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녹내장(H40, H42)’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녹내장 진료인원은 2016년 80만8012명에서 2020년 96만4812명으로 15만6800명이 증가 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4.5%였다.

 

남성은 2016년 37만399명에서 2020년 45만553명으로 21.6%(8만154명)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43만7613명에서 2020년 51만4259명으로 17.5% (7만6646명) 늘어났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96만4812명) 중 60대가 25.1%(24만1983명)

 

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1.1%(20만3547명), 50대가 19.1%(18만4356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25.1%로 가장 높았고, 70대 20.6%, 50대 19.5%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도 60대 25.0%, 70대 21.5%, 50대 18.8%를 차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60대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녹내장은 만성

 

진행성 시신경질환으로 보통 초기에는 아무 증상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노년기에 진단되는 경우가 흔하다.

 

또한 최근에는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과 체계화된 건강검진을 통하여 노년기 초기에 진단이

 

더욱 용이해졌으며 최근 들어 고령화에 따른 인구분포 비율 변화도 연관되어 있을 것으로 생각

 

된다”라고 설명했다.

 

 

‘녹내장’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6년 1945억 원에서 2020년 3479억 원으로

 

2016년 대비 78.9%(1534억 원)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5.6%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녹내장’ 질환의 건강보험 총진료비 구성비를 성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26.9%(935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24.4%(849억 원), 50대 18.5%(645억 원)순 이였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과 여성 모두 60대가 각각 26.9%(459억 원), 26.8%(476억 원)로 가장

 

많았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6년 24만1000원에서 2020년 36만1000원으로

 

49.8% 증가하였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25만 7000원에서 2020년 37만 8000원으로

 

47.4%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6년 22만 7000원에서 2020년 34만 5000원으로 51.8% 증가했다.

 

 

녹내장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아직 알려져 있지 않다. 단지 녹내장은 대부분 천천히 장기간

 

에 걸쳐서 진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박종운 교수는 “정기적인 검진으로 자신의 시신경 상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생활패턴의

 

변화를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녹내장으로 진단이 되면 최소한 금연을 하셔야 하며 가능하면 안압이 올라가는 상황을 피하

 

시는 것이 좋다. 무거운 역기를 든다든지, 목이 졸리는 타이트한 넥타이를 한다든지, 트럼펫과

 

같은 악기를 부는 경우에는 병의 경과를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녹내장으로 진단 된 후 치료하지 않게 되면 지속적인 위험요인의 존재로 시신경 손상이 지속

 

적으로 유발된다. 그래서 처음에는 주변부 시야 결손으로 생활하는데 큰 지장이 없을 수도

 

있으나 시야 결손이 점점 중심으로 번져서 결국에는 실명에 이르게 된다”고 덧붙였다.

 


<글: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출처 메디컬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