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얼음장 같은 손발 심하면 괴사까지, '말초혈관 순환장애'
작성자 베아투스 카운티
작성일자 2023-01-17

날씨가 추운 겨울철 유독 손발 시림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추운 날씨 때문에 손발이 찬 현상은 당연하지만, 과도하게 손발이 차고 시리다면, 큰 통증이 없더라도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말초혈관에 문제가 생겼을 수 있기 때문이다.





레이노증후군, 여성에서 더 많이 발생



손발 시림 증상을 유발하는 말초혈액순환 장애에는 레이노증후군이 대표적이다.



교감신경의 과도한 반응으로 손가락, 발가락의 말초혈관이 극도로 수축하면서 혈액순환의 장애가 발생



한다.



레이노증후군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약 2배 가까이 높게 나타난다. 여성이 남성보다 혈관이 더 가늘기도



하지만 여기에 더해, 초경, 임신, 출산 등에 따른 호르몬의 변화, 설거지 등으로 인하여 찬물에 많이 노출



되었던 과거력, 자궁이나 난소 등 내부장기에 혈액이 몰리는 등 다양한 위험요인이 있다.







심하면 저림증상과 통증부터 피부 괴사까지





따뜻한 피가 손끝 발끝으로 전달되지 않으면서 손이 차고 시린 증상이 생기며 손가락의 색 변화가 나타



나기도 한다.



혈관이 수축하여 손끝 발끝이 하얗게 변했다가, 이 상태가 지속되면 산소가 부족하여 청색증이 나타나



며 파란색이 되고, 다시 혈관이 이완되며 피가 전달되면 붉어지게 된다.



심하면 손끝과 발끝에 산소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저림증상과 가려움증, 통증을



동반하며, 피부의 괴사까지도 일어날 수 있다.







혈관기능검사, 핵의학검사로 진단 약물치료 가능





의심되는 경우, 일정 시간 찬물에 손을 담갔다가 말초의 혈류 속도와 온도가 몇 분 안에 돌아오는지를



확인하는 혈관기능검사나, 찬물에 손을 담갔다가 동위원소 약물을 주사하여 증상 부위 변화를 관찰하



핵의학검사를 통하여 진단하기도 한다. 증상을 완화하는 것이 주 치료이며, 대부분은 통증이 가벼



우므로 약물치료로 증상을 조절하게 된다.







평소 체온관리 중요, 금연은 필수





평소에 체온을 잘 관리하여 차가운 공기나 찬물에 노출되는 것을 될 수 있는 대로 피하는 것이 좋고,



양말이나 실내화, 장갑 등을 착용하여 보호해주도록 한다.



증상이 심한 경우 약물치료를 하여 증상을 경감시키는데, 약물로 잘 조절이 되지 않을 때는 교감신경



차단술을 통하여 치료하기도 한다. 또한, 흡연자라면 반드시 금연하여 말초혈관의 수축을 막아야 한다.







동맥경화증, 손보다 발 쪽이 증상 많아



말초혈관의 순환을 방해하는 또 다른 요인에는 동맥경화증이 있다. 심장에서 피를 보내주는 길인 동맥



의 어느 한 곳이 막히게 되면, 말초혈관으로 가는 혈액의 양이 줄어들게 되면서 손이나 발이 차가운



증상을 느끼게 된다.



동맥경화증은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흡연 등의 위험인자를 동반하게 되는 경우가 많고, 손보다는



발 쪽이 차가워지는 경우가 많으며 한쪽 발에만 차가운 증상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발의 시림과 종아리 통증으로 시작, 방치하면 괴사까지





초기에는 발의 시림과 함께 걷거나 계단을 오를 때 종아리의 통증이 주증상이지면, 어느 정도 진행되면



발가락의 검은색 변화와 함께 통증이 동반되고, 적절한 진단과 치료의 시기가 늦어진다면 손끝 발끝의



괴사가 진행된다. 진단과 치료의 시기가 늦어지면 괴사가 점차 진행되어 패혈증에 빠지기도 하고, 심하



면 다리를 절단해야 하는 상황도 종종 발생하며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발목상완지수 검사, CT, 혈관초음파로 진단, 막힉 혈관 뚫는 치료





진단은 편안히 누운 상태에서 양팔과 다리 혈압을 동시에 측정하여 발목 혈압과 위팔 혈압의 비율을



측정하게 되고(발목상완지수-ABI), 그 값이 0.9 이하이면 말초동맥질환을 의심하여 CT나 혈관초음파



등의 추가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말초동맥경화증으로 진단이 되면 피부에 작은 구멍을 내고 가느다란 철삿줄에 달린 기구들을 혈관에



넣어 막힌 혈관을 뚫는 시술부터, 피부를 절개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 피를 말초로 보내주는 우회로



수술 등 다양한 치료법들이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혈관외과 조성신 교수는 “혈관에 문제가 생긴 경우, 적절한 시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으면 약물치료만으로도 충분한 경우가 많다.”라면서 “초기 증상이 의심된다면 반드시 병원에



내원하여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도움말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혈관외과 조성신 교수>



출처 : 메디팜스투데이(http://www.pharms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