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건강백세 만만세, 겨울철 호흡기 건강관리는 이렇게!
작성자 베아투스 카운티
작성일자 2021-01-11
우리 몸의 여러 기관 가운데 차가운 날씨에 유독 취약한 곳이 있으니 대표적으로 호흡기를 들 수 있다.

일교차가 큰 가을부터 추운 겨울을 지나 황사와 미세먼지가 짙은 봄에 이르기까지, 호흡기는 각종
 
질환에 시달리기 쉽고 만성 호흡기질환을 지닌 사람이라면 증상이 더욱 악화될 우려가 있다.
 
 
호흡기 건강을 살펴야 하는 계절
 
겨울철은 호흡기질환에 걸리기 쉬운 계절이다. 차고 건조한 대기 환경은 바이러스의 활동과 생존
 
에 유리해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늘어나 독감이 유행하게 된다. 또 겨울에는 면역력이 떨어지
 
기 쉬워서 감기, 기관지염, 천식, 비염, 폐렴 등 각종 호흡기질환에 취약해지기 쉽다.
 
또한 기관지는 차고 건조한 환경에서 수축을 하여 평소 천식이나 만성 폐쇄성 폐질환 등을 앓는 호
 
흡기 환자의 경우 호흡곤란 등 증상이 악화돼 응급실을 찾는 경우가 많으니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
 
다.
 
 
이미지
 
 
추위와 건조함으로부터 호흡기를 지키자
 
호흡기를 건강하게 관리하고 호흡기질환 걱정 없이 겨울을 건강하게 지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우선해야 할 실천으로 ‘위생’을 들 수 있다. 코로나19는 물론이고 수많은 바이러스들이 접촉
 
이나 비말을 통해서 감염된다. 자주 손을 씻고 가글로 입안을 헹구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챙기
 
도록 한다.
 
호흡기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남들보다 더 주의 깊은 관리가 필요하다. 한파가 오는 등 날씨가 많이
 
추울 때는 가능한 외출을 피하고 꼭 외출해야 할 때는 찬 공기를 막을 수 있도록 마스크를 쓴다.
 
본격적인 겨울이 오기에 앞서 독감 예방 주사를 맞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나이가 많거나 호흡기질
 
환이 있는 경우 독감 예방 주사를 꼭 맞도록 하자.
 
 
이미지
 
 
<겨울철 호흡기 건강을 위한 관리법>
 
충분한 영양 섭취와 적당한 휴식으로 몸을 건강하게 지키자.
 
구강을 늘 청결하게 관리하고 손을 자주 씻어 세균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한다.
 
하루에 수분 1.5~2리터를 마셔서 호흡기와 기관지가 건조하지 않도록 유지한다.
 
대기가 건조하므로 가습기 등을 사용해 실내 습도를 40~60%로 유지한다.
 
흡연은 염증을 악화시킨다. 호흡기 건강을 위해선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노인과 호흡기질환자는 독감 예방 주사를 꼭 맞는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자생한방병원 건강칼럼 ‘꽃샘추위와 큰 일교차에도 끄떡없는 호흡기 관리법’,
서울아산병원 건강증진센터 블로그 ‘겨울에 심해지는 호흡기 질환, 어떻게 대처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