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디스크로 오인 쉬운 ‘강직성 척추염’… 10년새 약 52% 증가
작성자 베아투스 카운티
작성일자 2021-05-25

디스크로 오인 쉬운 ‘강직성 척추염’… 10년새 약 52% 증가
 


8일은 희귀난치성 질환인 강직성척추염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질환을 겪고 있는 환우들의 공감


 

을 나누는 목적으로 지정된 세계 강직성 척추염의 날(World AS Day)이다.


척추 쪽에 문제가 생겨 병원을 찾는 사람들은 장년층 이상이 대다수다. 하지만 그중 유독 젊은 사


 

람들에게서도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 있다.


 

바로 ‘강직성 척추염’이다. 강직성 척추염(ankylosing spondylitis)의 어원은 ‘굽다, 휘다(bent)’라는


 

의미의 고대 그리스어 ‘안킬로시스(ankylosis)’와 ‘척추체’를 뜻하는 ‘스판딜로스(spondylos)’의 합


 

성어에서 유래했다. 척추관절과 천장관절(엉치 엉덩 관절)에 염증이 발생해 통증과 강직감이 나타


 

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특히 류머티스 인자(rheumatoid factor)가 음성인 ‘혈청음성 척추관절


 

병증’이라는 질환군에서 가장 흔한 질환으로, 엉덩이의 천장관절과 척추관절을 침범해 척추 변형


 

과 강직을 일으킬 수 있다.


 


강직성 척추염 환자는 꾸준히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4만8294명으로


 

10년 새(2010년 3만1802명) 약 52% 증가했다. 이중 남성이 여성보다 약 2.5배 더 많은 3만4908명이


 

다. 남성 중에서는 40대가 가장 많은 27.4%였고 30대(23.4%), 50대(17.9%), 20대(17.4%) 순이다.


강직성 척추염의 증상은 초기에는 통증이 허리 아래쪽이나 엉덩이 부위에서 천천히 시작되고, 아


 

침에 일어날 때 뻣뻣한 증상(조조강직)이 동반된다. 움직이면 증상이 호전되고 가만히 있으면 다


 

시 뻣뻣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증상이 생기고 수개월 안에 통증은 지속적으로 엉덩이 양쪽에서 느


 

껴지고, 밤에 통증이 악화해 잠에서 깨는 경우가 흔하다.


 

김재민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강직성 척추염을 방치할 경우 척추의 상


 

부로 점차 진행돼 척추 변형과 강직 현상이 나타나고, 일상적으로 몸을 앞이나 옆으로 구부리거나


 

뒤쪽으로 젖히는 동작이 어려워진다”며 “강직성 척추염을 관절 없이 하나의 긴 뼈처럼 이어진 모


 

습을 빗대 ‘대나무 척추(bamboo spine)’라고 부르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고 했다.


 


 

강직성 척추염은 뼈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전신 염증 질환으로 척추가 아닌 곳에 다른 질환을


 

야기하기도 한다. 그중에서 가장 많이 생기는 질환이 포도막염이고 건선, 장 염증으로 인한 설사,


 

혈변, 소화불량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현재까지 강직성 척추염의 원인은 확실히 알려진 것이 없다. 다만 HLA-B27(Human Leukocyte


 

Antigen-B27) 유전자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가면역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다고 HLA-B27 유


 

전자가 양성이라고 해서 모두 발병하는 것은 아니다. 양성인 성인 1~2% 정도에서만 발병한다. 유


 

전적 요인 외에도 환경적 요인, 면역반응의 증가 등 다양한 원인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진


 

다.




 

강직성 척추염(왼쪽), 정상 척추(오른쪽)


 


 

강직성 척추염은 예방하기는 어렵지만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를 시작하면 척추의 변형과 강직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현대인에게 허리 통증이 매우 빈번하게 나타나고, 허리가 아파도 단순 근육


 

통이나 디스크, 생리통 등으로 오인해 병을 키우거나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조기 진단이 어려운 것은 현대인에게 허리 통증이나 디스크 등이 매우 빈번하게 나타난다는 것이


 

다. 허리가 아파도 단순 근육통이나 디스크, 생리통 등으로 오인해 병을 키우거나 치료 시기를 놓


 

치는 경우가 많다.


 

김재민 교수는 “강직성 척추염이 디스크나 근육통과 다른 중요한 차이점은 움직일수록 통증과 뻣


 

뻣함이 좋아지는 것이다”며 “만약 별다른 움직임이나 무리한 신체적 활동이 없었는데도 허리와 골


 

반 주변이 자주 뻣뻣하게 느껴지고 아프다면 강직성 척추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약물치료는 비스테로이드 소염제가 일차적으로 사용되고, 여기에 반응이 없고 증상이 지속될 때


 

는 종양괴사인자(TNF)-알파 억제제라는 생물학적 제제(아달리무맙, 에타너셉트, 인플립시맙 등)


 

로 치료한다. TNF-알파 억제제는 병의 원인이 되는 TNF-알파의 작용을 차단해 염증을 치료하기


 

때문에 통증이 빠르게 호전되고 일상생활로의 빠른 복귀도 가능하다.


 

강직성 척추염의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약물치료와 함께 운동을 반드시 병행하는 것이 좋


 

다. 운동은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관절의 운동 범위 내에서 꾸준한 스트레칭, 수영, 자전거 타기


 

등을 통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도움말 : 김재민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출처 메디팜스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