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시력 위협하는 백내장과 녹내장, 효과적인 치료법은?
작성자 베아투스카운티
작성일자 2018-05-30
시력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안질환인 백내장과 녹내장은 초기에 뚜렷한 증상이 없어 이미 많이
 
진행된 상태일 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두 질환 모두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
 
므로, 평소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안구 노화 현상으로 나타나는 ‘백내장’
 
 
나이가 들면 신체의 다른 부분처럼 눈도 노화가 일어나는데, 백내장 또한 눈의 노화로 일어나는
 
질환이다.
 
사람의 눈 속에는 투명한 수정체가 들어있는데 이 수정체는 사물을 볼 때 초점을 맞추어 주는
 
기능을 한다.
 
백내장은 눈 속에 있는 이 수정체가 혼탁해진 것으로, 마치 카메라 렌즈에 흠집이 생기거나 먼지가
 
끼면 사진이 흐리게 찍히는 것과 같이 사물이 뿌옇게 안개 낀 듯 보이고 침침해지며, 단안복시(사
 
물이 이중으로 보이는 증상이 한쪽 눈에 생기는 것)나 눈이 부신 증상을 동반할 수 있다.
 
 
선천성 백내장은 원인 불명이 많고 유전성이거나 태내 감염, 대사 이상에 의한 경우도 있다.
 
후천성 백내장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노년 백내장이 가장 흔하며 이 외에도 외상, 당뇨병,
 
토피 등의 전신 질환, 스테로이드 남용, 자외선 과다 노출, 눈 속 염증에 의해 발병하기도 한다.
 
한편 노인성 백내장은 연령 증가에 따른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에 의한 것으로 특별한 예방법은
 
없다.
 
 
백내장은 어떻게 치료할까?
 
 
백내장으로 이미 혼탁해진 수정체를 원래의 투명한 상태로 되돌릴 수는 없다. 하지만 약물로 질병
 
진행을 늦추거나 수술로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할 수 있다.
 
보통 백내장 초기에는 곧바로 수술하지는 않고, 수정체 혼탁이 심해 일상 생활에 지장이 생기면
 
수술을 시행한다. 현재 백내장 수술은 대부분 초음파 수정체 유화술로, 딱딱하고 혼탁해진 수정체
 
를 없애고 그 자리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환자의 눈에 백내장 이외에 당뇨망막증, 황반 질환, 녹내장, 시신경 손상 등의 다른 질환이
 
동반된 경우는 시력 개선이 늦거나 수술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에 수술 전에 망막
 
이나 시신경에 문제가 없는지 먼저 확인해야 한다.
 
 
 
시신경 손상으로 나타나는 ‘녹내장’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돼 발생하며 뚜렷한 증상 없이 말기에 이르는 경우가 많아 실명으로 이어
 
질 위험이 있다. 녹내장이 일단 발생하면 완치할 수 없으므로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눈에는 눈의 형태를 유지하고 눈 구조물에 영양 공급을 하기 위해 ‘방수’가 순환하는데, 이 방수 배
 
출구에 이상이 생겨 제대로 빠져 나가지 못한 상태에서 모양체가 방수를 계속 생산하면 안압이 상
 
승한다. 풍선 안에 공기가 가득 차 있는 상태에서 공기를 계속 넣으면 풍선이 얇아지다가 결국 터
 
져버리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안압이 오르면 시신경이 압박을 받아 망가져 시야가 점점 좁아지고
 
결국 시력을 상실하게 되는 것이다.
 
 
만성으로 안압이 서서히 올라가면 아무런 자각 증상이 없지만, 급성 발작으로 발생하는 ‘협우각 녹
 
내장’의 경우 눈의 방수 배출구가 갑자기 막혀 안압이 급속도로 증가해 오심, 구토, 심한 안통, 두
 
통 등을 호소하게 된다. 안압이 정상이어도 녹내장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정상 안압 녹내장’이라
 
고 한다. 정상 안압 녹내장은 안압이 정상 범위인 상태임에도 시신경이 손상돼 시력을 상실하는 질
 
환이다.
 
 
녹내장은 급성보다 만성이 많아 증상이 거의 없이 말기가 될 때까지 시력이 정상인 경우도 있다.
 
따라서 증상으로 인한 조기 발견은 기대하기 어렵다. 흔히 안압만 확인하면 녹내장 검진을 했다고
 
생각하지만, 안압이 정상이어도 정상 안압 녹내장과 같이 시신경 손상이 오는 경우가 있으므로 안
 
압의 높고 낮음 만으로는 녹내장을 확진할 수 없다. 따라서 안압 측정 이외에도 전방각 검사, 시야
 
검사, 시신경유두 검사, 시신경 영상분석 등의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
 
 
약물로 안압 조절 되지 않으면 수술 필요
 
 
녹내장은 우선 점안약과 내복약으로 안압을 낮추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점안약에는 방수의 배출
 
을 촉진시키는 안약과 방수의 생산능력을 억제하는 종류의 안약이 있고 여러 종류와 농도가 있어
 
눈의 상태에 따라 하나에서 여러 개의 약을 병용할 수 있으며 점안약 만으로 안압이 조절되지 않을
 
때는 내복약을 추가할 수 있다. 하지만 약물 치료로도 안압이 조절되지 않거나 악화한다면 레이저
 
나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한번 손상된 시신경은 어떻게 해도 원래대로 회복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녹내장의 치료는 안압을
 
낮춰 시신경 파괴를 지연시킴으로써 시야 손실을 늦추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렇기에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다. 녹내장을 완치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지만 당뇨병 환자가
 
식이요법과 약물, 인슐린 등으로 혈당을 조절하듯이 녹내장 환자도 약물, 레이저치료, 수술 등으로
 
안압을 조절하면 시신경 손상이나 시야감소를 최소화할 수 있다.
 
 
출처 : 하이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