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사물이 휘어져 보이는 ‘황반변성’ 조기 발견과 치료 중요
작성자 베아투스 카운티
작성일자 2021-11-14

망막은 우리 눈이 사물을 볼 수 있도록 하는 신경조직으로 카메라의 필름과 같은 역할을 한다.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에 이상이 생기면 사물이 흐릿하거나 휘어져 보일 수 있고, 심하면 실명

 

할 수 있다. 실명 3대 원인 질환 중 하나로 최근 5년간 환자 수가 40% 가까이 증가한 ‘황반변성’

 

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황반변성은 습성과 건성으로 구분되며, 건성은 매우 느리게 진행하는 반면 습성은 빠르게 진행한

 

다. 황반에 이상이 생기면 시력이 떨어지고 사물이 휘어져 보이거나, 중심 부위가 검게 가려 보이

 

는 증상이 나타난다. 초기에는 큰 증상이 없고, 한쪽 눈에만 발생하면 제대로 증상을 인지하지

 

하는 경우가 있어 황반변성이 의심된다면 한쪽 눈을 가리고 보면서 이상이 있는지 확인해봐야

 

한다.

 


의심 증상이 있으면 검안경이나 세극등현미경을 이용해 안구를 정밀하게 검사한 뒤 레이저를

 

이용한 ‘빛간섭단층촬영’이나 ‘혈관조영촬영’으로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10년 전까지 건성, 습성 황반변성 모두 특별한 치료 방법이 없었으나, 건성 황반변성은 현재 루테

 

인 제아잔틴, 비타민C, 비타민E, 아연 등의 항산화제 보충을 통해 진행을 늦출 수 있다고 알려졌

 

다. 습성 황반변성은 아바스틴, 루센티스, 아일리아, 비오뷰 등 항체주사가 개발되면서 최근 몇 년

 

 사이 예후가 크게 좋아지고 있다. 보통 1달 간격으로 3차례 주사 후 치료 간격을 넓혀가며 치료하

 

는 요법을 사용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안과 한정우 교수는 “황반변성은 노화가 주원인이며 그 외에도 유전, 흡연,

 

염증 관련 요인, 고도 근시, 혈중 콜레스테롤 등 다양한 원인이 있다”며 “비만 환자와 흡연자, 황반

 

변성 가족력이 있는 사람들은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황반변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노화로 생기는 ‘산화작용’을 억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항산화비타민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 견과류 등을 많이 먹는 것이 좋고 인스턴트와 고지방 식품을

 

피하는 것이 좋다. 루테인 제아잔틴 등이 포함된 영양제를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금연과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으며 자외선을 피하기 위해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한 교수는 “최근에는 초기에 발견하고 항체 주사로 치료하면 70~90%의 환자들이 호전될 수 있으

 

므로 조기 발견과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시력이 갑자기 저하되거나 사물이 휘어져 보이면 두려워

 

하지 말고 최대한 빠르게 안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도움말 : 순천향대 부천병원 안과 한정우 교수>

 

 

출처 메디팜스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