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추운 날씨, 관절을 보호하는 방법은?
작성자 베아투스 카운티
작성일자 2018-11-08

날이 추우면 통증이 커질 수 있는 질환이 몇 가지 있다.


 

골관절염이나 류마티스 관절염 등 관절 관련 질환 역시 여기에 해당한다.


 

통증은 신체에 어떤 이상이 있으니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피할 방법을 준비하라고 스스로에게


 

알리는 경고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최혜정 과장은 "관절염 환자라면 추워졌다고


 

움츠리지 말고 적절한 운동을 지속하고 활동을 유지해 몸 상태를 일정하게 관리해야 한다"며


 

"특히 여유를 가지고 충분한 운동을 해야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환절기 추위를 이겨낼 수 있다"


 

고 조언했다.


 


 

골관절염과 류마티스 관절염은 여러 면에서 차이가 있으나 환절기에 추워지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날씨에 따라 관절염 증상이 악화되는 이유를 의학적으로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는 근거는 다소


 

부족하지만 추위로 인해 관절염 통증이 실제로 커질 수는 있다.


 

우리는 신체의 신경을 통해 통증을 느낀다. 날이 추워지면 신체의 열을 빼앗기지 않고자 조직이


 

수축하는데 이 과정에서 신경이 자극을 받아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즉 관절염의 질환 상태에는 큰


 

 변화가 없을지라도 평소보다 더 심한 통증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날이 추워질수록 무엇보다 외부 온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가벼운 옷을 여러 개 겹쳐


 

입어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해야 한다.


 

특히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아침, 점심, 저녁으로 변화하는 기온에 따라 옷을 적절하게 입고 벗


 

을 필요가 있다. 오전에 첫 활동을 시작할 때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통해 체온을 올린 후 활동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춥다고 웅크린 상태에서 움직이지 않으면 체온이 유지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적절한 활동을 지속


 

하는 것도 중요하다.


 


 

출처 : 하이닥